지예의 뉴욕생활 2개월차

|

Trackback 0 And Comment 0

민제군입대

|

Trackback 0 And Comment 0

靑 "비핵화 합의, 이번 회담의 가장 어려운 부분"

|

임종석 "리설주 동행, 아직 결정 못해…만찬 참석하길 기대"

남북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의제인 비핵화 논의는 철저하게 회담 당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간의 논의에 달렸다고 확인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특사단 방북에서 확인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양 정상이 어느 수준에서 합의할지와 어떤 표현으로 명문화할지가 이번 회담의 어려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북한 핵과 ICBM이 고도로 개발된 시점에서 회담이 진행된다는 점에서 이번 회담은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 진행된 회담과 근본적으로 다르다"며 "비핵화에 대한 명시적 합의가 이뤄졌다고 해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두 정상 사이에서 어떤 공감을 이룰지는 참모진이 결정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브리핑에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비핵화 논의 상황에 따라 회담이 연장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회담이 내일 이후로 연장되는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다만 비핵화와 관련해 어느 수준에서 합의할 수 있느냐는 참 어렵다"며 "저희 참모진들 바람으로는 뚜렷하게 비핵화 의지를 명문화할 수 있다면 이번 회담은 매우 성공적일 것으로 생각한다. 그렇게 되면 북-미 회담으로 이어지는 길잡이 역할로 아주 훌륭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이번 회담의 결과물로 발표될 공동선언의 명칭에 대해선 "저희는 '판문점 선언'이 됐으면 한다"며 "합의 수준에 따라 판문점 평화의 집 앞 마당에서 정식 발표를 할지 아니면 서명하는 데 그칠지, 또는 실내에서 간략하게 발표할지 등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김 국무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씨의 동행여부에 대해선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저희는 오후 또는 만찬에 (리씨가) 참석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는 회담 하루 전인 이날까지 리씨의 참가 여부에 대해 북측과 논의를 계속할 것으로 전해졌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 | 33 | next